“포스트 코로나 시대, 힘겨운 상공인들 위해 더욱 노력할 터”

2021년도 달라스한인상공회 시무식 개최
달라스한인상공인를 위한 단체로 거듭날 것 다짐
달라스한인상공회(회장 김현겸, 이하 상공회)가 2021년도 시무식을 열고 31대 상공회 새로운 회장단과 한 해 동안 진행될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14일(목)에 진행된 이번 시무식은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오프라인 행사 대신 zoom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김현겸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대다수의 행사들이 온라인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달라스 한인 상공인들 위한 다양하고 실질적인 사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2018년도부터 2020년도까지 상공회를 이끌어온 김현겸 회장은 지난 12월 다시 31대 회장으로 연임되었다. 이에 김 회장은 지난 임기 동안 추진해왔던 사업들을 연계성을 갖고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김 회장의 연임은 31대 회장 선출에 후보가 등록하지 않음에 따라 선거위원단의 결정에 의해 31대 회장으로 재선출된 것이다.

31대 상공회를 이끌 회장단으로는 이정우 수석부회장, 케빈조 부회장, 이상윤 부회장, Jake Kim  사무총장,  Daniel shin 코디네이터, Jason Lee 감사 등이며 Bluelimecomm 사가 상공회의 외부 디렉터의 역할을 맞아 행사를 기획, 진행할 예정이다.

달라스한인상공회는 지난 2년간 이어온 엑스포를 올해도 진행할 계획이다. 2019년 처음 치러진 엑스포는 작년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스마트 비즈 엑스포라는 이름으로 열린 엑스포는 작년 40여 개의 업체가 참여하고 45개의 온라인 세미나가 라이브로 진행되는 등 행사 2년 만에 규모를 크게 키운 것은 물론이고 미국 기업과 한국의 참여 기업 간의 활발한 비즈니스 미팅이 진행되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7월과 11월 두 차례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인데, 특히 7월에 진행될 엑스포의 주제는 K-Brands로 K- 뷰티, 포스트 코로나 제품, ICT 등으로 온라인 부스를 구성할 계획이다. 김현겸 회장은 “달라스한인상공회가 주최하는 엑스포는 한국의 우수한 중소업체의 미국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한 사업이다. 지역 한인 상공회가 진행하기에는 규모나 내용면에서 힘에 부치는 부분이 없지 않지만 미 주류사회와의 연결 고리를 가진 한인 상공회가 꼭 해야만 하는 일이기에 올해도 멈추지 않고 엑스포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똑똑한 세미나’는 상공회가 작년 하반기부터 시작한 지역 한인 상공인들을 위한 사업이다. 미국에서 비즈니스를 하는 한인 상공인들을 위해 변호사, 회계사 등 각 계통의 전문가들이 스피커로 나서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똑똑한 세미나’는 올해도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그 첫 번째로 1월 20일(수) 오후 2시 ‘2차 PPP 융자 준비 안내 세미나’를 zoom으로 진행한다. 이와 함께 창업을 준비하는 한인들을 위한 창업 스쿨(Bootcamp)도 열 계획이다.

미주류 사회와의 관계를 증진시키기 위한 사업도 진행한다. 13년을 지속해온 경찰(DPD) 자녀장학금 및 우수경관표창 행사는 6월 2일(수)에 개최되며, 타지역 상공회와 MOU를 맺고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년 2회 주류사회 강사진을 초청 Forum을 개최하고 LPGA 홍보행사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