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상공회의소, 미래에셋증권과 MOU 체결

미국 내 신성장 기업에 대한 투자 및 금융자문, 상호 협력관계 구축

달라스 상공회의소(회장 김현겸)가 산타클라라 한미상공회의소(회장 방호열),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회장 노상일)와 함께 글로벌 투자 전문 회사 미래에셋증권 뉴욕투자법인(MIRAE Asset Securities & Investments(USA))과 벤처 캐피털 투자 관련 업무 제휴 협약(MOU)를 체결했다.

지난 5일(수) 온라인으로 진행된MOU 조인식에는 달라스 한인상공회 김현겸 회장과 산타클라라 한미상공회의소 방호열 회장,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 노상일 회장 등이 참석했다.

미래에셋 측에서는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수석 부회장을 비롯해 뉴욕투자법인 류재홍 대표, 정원재 이사, 샘 홍 이사, 김현구 이사 등이 참석했다 워싱턴 주 한인 상공회의소는 향후 세 상공회의소와 협업을 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MOU를 통해 세 상공회의소와 미래에셋증권 뉴욕투자법인은 미국 내 신성장 기업에 대한 투자 및 금융자문 등의 사업에 있어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협업 활성화를 추진하게 된다.  

MOU의 주요 내용은 ►미국 내 우량 스타트업 회사 및 기술 소개 ►한국 기관투자자와의 펀딩 주선 ►미국 주재 관련 기업의 미국 나스닥 상장 및 한국 주식시장 상장 등에 있어 투자, 금융주선 및 자문 등의 서비스 제공 및 협의 ►한인 상공인을 위한 금융 프로그램 지원 등이다. 

미래에셋그룹은 미국 내 혁신 스타트업에 활발히 투자하고 있으며, 작년 임파서블 버거(Impossible Burger)로 잘 알려진 임파서블 푸드(Impossible Foods) Series F라운드에 Lead Investor로 참여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번 MOU를 통해 미래 혁신 분야 및4차산업 관련 기술 회사에도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달라스 한인상공회는 리차드슨, 어빙, 라스콜리나스 등의 주류 사회 상공회와 테크 타이탄(Tech Titans) 텍사스 주립대학 달라스 등과 협력하고 삼성 반도체 공장이 있는 오스틴 등의 네트워크를 이용해 IT와 5G, 반도체 등과 관련된 신성장 기업에 대한 투자 유치를 연결할 예정이다.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는 LA, 오렌지카운티, 샌디에이고 등의 지역 네트워크로 식품 기술, 의료, 5G, 물류, 바이오, 항공 등의 분야에서 성장하고 있는 기업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산타클라라 한미상공회의소는 구글, 애플,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아마존, 우버 등이 있는 샌프란시스코를 포함한 실리콘밸리 지역의 네트워크를 통해 전기 자동차, 로봇, 배터리, IOT, 5G, 클라우드, 반도체, AI, 수소 에너지 등과 관련된 스타트업 기업의 투자를 소개할 예정이다.

기사 제공: 달라스 한인상공회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