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달라스 한인상공회 포함 세 개 한상회와 “벤처 캐피털 투자 MOU 체결”

글로벌 투자 전문 회사 미래에셋증권 뉴욕투자법인(MIRAE Asset Securities & Investments(USA), 이하 미래에셋)이 지난 5일 세 곳의 미국 내 한인상공회의소와 벤처 캐피털 투자 관련 업무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MOU 조인식에는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수석 부회장, 이만열 사장 그리고 한국경제 한상춘 논설위원이 게스트로 참석했으며, 미국 측에서는 이번 MOU의 당사자인 미래에셋증권 뉴욕투자법인 류재홍 대표, 정원재 이사, 샘 홍(Sam Hong) 이사, 김현구 이사 등과 각 상공회의소 대표와 임원진 등이 참석했다.

이번 조인식에서 미래에셋과 MOU 체결을 맺은 상공회의소로는 산타클라라 한미상공회의소(SCCKACC, 회장 방호열), LA 지역 내의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KACCOC, 회장 노상일) 그리고 텍사스 주 내의 달라스 한인상공회(GDKACC, 회장 김현겸)로, 달라스 한인상공회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들 세 상공회의소는 이미 올해 초부터 MOU를 맺고 엑스포와 세미나, 교육, 스타트업 회사 지원 등 다양한 분야해서 협력해 왔지만, 이번 MOU 체결을 통해 미국 내 신성장 기업에 대한 투자 및 금융자문 등의 사업에 있어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협업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달라스 한인상공회는, MOU의 주요 내용으로 △ 미국 내 우량 스타트업 회사 및 기술 소개 △ 한국 기관투자자와의 펀딩 주선 △ 미국 주재 관련 기업의 미국 나스닥 상장 및 한국 주식시장 상장 등에 있어 투자, 금융주선 및 자문 등의 서비스 제공 및 협의 △ 한인 상공인을 위한 금융 프로그램 지원 등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에 대해 달라스 한인상공회 측은 “이번 MOU는 미국 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인 상공회의소의 네트워크를 통해 성장 가능성이 높고 고유 핵심 기술을 가진 우수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기업과 직접 투자 연결이 될 수 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업무 협약을 통해 미주 지역 내 한인 기업이 투자 유치를 받게 된다면 한인 상공인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되는 것은 물론이고 한인 사회의 성장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워싱턴 주 한인 상공회의소의 케이 준(KAY JUN) 회장이 이날 게스트로 참석한 가운데, 워싱턴 주 한인 상공회의소는 향후 세 상공회의소와 협업을 해 나갈 것으로 기대가 모아졌다.

<추연경 기자>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