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한인상공회, 한국 충남북부상공회와 MOU 체결

산타클라라, 오렌지카운티, 워싱턴주 한인상공회와 공동으로 업무협약 … “한국 우수기업의 미국 진출 조력”

달라스 한인상공회(회장 김현겸)와 산타클라라 한인상공회(회장 방호열),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회장 노상일), 워싱턴주 한인상공회(회장 케이 준)는 9일(월) 한국의 충남북부상공회의소(회장 문상인)와 업무협약 MOU를 체결했다.

달라스를 포함한 미주 지역 4개 상공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충남지역 우수 중소기업의 미국진출을 돕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조력자의 역할을 하게 된다. 충남북부상공회의소는 한국내 최대 회원사를 가진 상공회로서 천안과 아산 일대 반도체 기업들을 포함, 충남지역의 우수한 중소기업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한국기업들을 알리고 미국시장 진출기회를 마련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4개 한인상공회는 충남북부상공회의소와 업무협약을 통해 정보교환 및 기업간 교류, 시장경쟁력을 강화하는데 도움을 주고 상호간 협력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로드맵에는 2022년 충남북부상공회 산하 중소기업들과 달라스, 산타클라라, 오렌지카운티, 워싱턴주 상공회의 중소기업지원팀과의 지속적인 미팅을 통해 회사 소개, 기술관련 및 경제관련 세미나와 미국 진출시 요구되는 진행과정에 대한 현실적 지원안이 포함되어 있다. 또 오렌지카운티의 글로벌 리더쉽 프로그램과 중소상공인의 성공스토리를 달라스 상공회의 월간지에 게재, 미주 한인사회와 다리가 될 전망이다.

또한 4개 지역 한인상공회가 실시하는 비즈니스 엑스포를 통해 충남북부상공회 산하 기업들이 미국의 바이어들과 1:1 미팅을 통해 기업 및 제품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하게 된다.

영 김 연방하원의원은 한미간 상공회 협약식에서 “이번 업무협약으로 계기로 미국과 한국의 중소기업이 유대관계를 맺고 미국 시장 진출을 원하는 중소기업에게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한국의 반도체 및 IT기술력이 세계를 선도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한미관계 내 많은 현안 가운데 상호간 경제 발전도 중요한 안이다. 미국과 한국이 많은 일을 함께 할 수 있는 상황에서 이번 협약으로 성공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상호 발전을 이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의 황병구 회장은 달라스와 산타클라라, 오렌지카운티, 워싱턴주 한인상공회에 대해 “미 전역의 한인상공회의소 중에서 가장 활발히 활동한다”고 평가하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국 중소기업들의 우수한 상품이 미국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틀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충남북부상공회의소의 문상인 회장은 “협약식을 통해 양국 기업간의 상생발전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면서 “능동적이면서 적극적인 자세로 세계경제변화의 흐름을 읽고 미주 한인상공회와의 협업을 통해 양측간 왕성한 교류와 성과가 나오길 바란다”는 소감을 전했다.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의 신성식 청장은 유관기관으로서의 정책적 협력을 약속했다. 신 청장은 “충남은 지방이지만 경기도에 이어 수출 2위를 기록할 만큼 우량기업이 많은 지역”이라고 소개한 뒤 “양측 업무협약으로 인해 충남지방 중소기업들의 미국진출를 포함, 글로벌 기업으로서 세계적 이슈에 적응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지원 및 유관기관의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정부기관으로서 양측 상공회가 협력을 약속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상호업무협약의 주인공인 달라스, 산타클라라, 오렌지카운티, 워싱턴주 회장단은 “온라인을 이용해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고 하나로 모일 수 있듯, 한인사회가 힘을 합해 강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꾸준한 네트워크 형성으로 한국의 우수기업을 미국에 소개하고 진출하는 일을 도와 눈에 보이는 성과를 도출하는 관계로 발전시켜나가자”고 다짐했다.

달라스 한인상공회의 김현겸 회장은 “단발성 협약식이 아닌 가시적 결과를 만들어내고 하나하나 성과를 이뤄내는 협약이 되길 바란다”면서 “미주 전체 한인상공회가 함께 할 기회가 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온라인 업무협약식에는 달라스, 산타클라라, 오렌지카운티, 워싱턴주 외에 두 곳의 한인상공회의소가 참석했다. 애틀란타 한인상공회의 이홍기 회장과 미셀강 부회장, 라스베가스 한인상공회의 지니킴 회장 등은 지역을 넘어선 미주지역 한인상공회간의 유대와 협력관계를 만들어갈 의지를 내비쳤다.

이 밖에도 샌프란시스코 정재훈 영사, 주휴스턴 총영사관 달라스출장소 조범근 영사, 백양순 한국 ICT융합협회장, 샌프란시스코 민주평통 최성우 협의회장, 한국 블루문드림의 문은수 이사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안미향 기자 _ 텍사스N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