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비즈 엑스포’ , 한국기업 미국수출길 개척 ‘가시적 성과’

엑스포 참석 바이어, 한국 뷰티기업들과 대면미팅 … “온라인 판로 확보 및 홈쇼핑 시장 진출”

달라스 한인상공회(회장 김현겸)가 주최한 K-비즈 엑스포가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다.

달라스 한인상공회는 지난 7월 26일부터 30일까지 닷새 동안 한국의 뷰티회사들의 북미시장 진출을 위한 K-뷰티 엑스포를 개최한 뒤 지난 10월 18일 미국 바이어와 함께 한국을 방문, 엑스포 참석 뷰티 기업들을 직접 만났다.

K-뷰티 엑스포 당시 바이어로 참석한 K-Brands.US(대표 캐롤라인 프랫)과 카펜터 컨설팅(대표 레즐리 카펜터)은 10월 18일부터 일주일 동안 한국에서 뷰티기업들을 직접 만나 한국 제품 경쟁력을 평가, 시장경쟁력이 있음을 확인했다.

K-Brands.US의 캘롤라인 프랫 대표는 한국 뷰티제품들을 미국에서 온라인 판매와 홈쇼핑 판매를 계획하며 한국의 뷰티제품들은 미국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다고 판단, K-뷰티 엑스포에 참여한 기업체들을 중점적으로 방문했다. 

K-Brands.US와 카펜터 컨설팅은 더말코리아을 비롯해 DMS, When Beauty, Black Rouge , SMD, HP&C, O & Young  등업체와 미팅을 통해 제품 설명과 샘플 조사 등을 마쳤다. 달라스 한인상공회는 미국 바이어와 한국 업체를 연결하는데 중점을 뒀고 이정우 수석부회장이 통역을 맡아 매끄러운 비즈니스 미팅을 이어갔다.

뷰티산업 외 한국기업들의 러브콜 … “미주한인상공회의 도움 필요”

달라스 한인상공회는 또 이미 상호협력 MOU를 맺은 충남북부상공회 회원사의 미국 진출 발판도 마련했다. 충남북부상공회는 한국 기업의 미국진출을 돕는 카펜터 컨설팅에 충남북부상공회 회원사 New & New의 미국 현지 마케팅 업무를 전담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밖에도 교육용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개발사인 3D Tada는 미국내 투자자 유치로 미국내 현지법인 설립을 약정, 한국에서 개발한 교육프로그램의 북미 진출을 본격화했다. 

또한 Joy Fun, WALA 등 기업들도 미국진출 신호탄을 쏘아 올리며 달라스를 포함 미주 한인상공회소의 노력이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

달라스 한인상공회는 또 미주지역 4개 한인상공회(애틀란타, 워싱턴주, 오렌지카운티, 산타클라라)와 함께 한국 뷰티산업협회, 대한민국화장품OEM 협의회와 한국의 뷰티기업의 미국진출을 지원하는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고 광주테크노파크, 한국로봇협회와 라이프케어 로봇의 미주시장 판로확보 지원을 위해 약속했다.

김현겸 회장은 “일회성에 그치지 않는 비즈 엑스포를 통해 한국기업의 미국진출을 돕겠다는 초심이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하며 “내년부터는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산하 각 지역 챕터들과 협력하고, 이미 업무협력 MOU를 맺은 산타클라라, 오렌지카운티, 워싱턴주, 애틀란타 한인상의와 함께 대규모 K-뷰티 엑스포를 개최, 더 많은 한국 기업의 북미시장 진출에 현실적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미향 기자

텍사스N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