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상공회, 2023 세계한상대회 유치 신청

달라스·애틀란타·오렌지카운티·뉴욕 등 신청

나라밖에서 열리는 첫 세계한상대회

2월초 재외동포재단 실사단 달라스 방문

 

달라스 한인 상공회(회장 김현겸)가 2023년 개최되는 세계한상대회를 달라스에 유치하기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매년 한국에서 실시되는 세계한상대회 개최구조를 변경, 짝수 해에는 한국에서, 홀수 해에는 해외에서 여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김성곤 이사장은 지난해 10월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9차 세계한상대회 폐회식에서 “2023년 제21차 세계한상대회는 해외에서 열릴 것”이라고 천명한 바 있다. 

나라 밖에서 열리는 첫 세계한상대회를 유치하기 위해 가장 먼저 발빠르게 움직인 곳이 달라스 한인상공회다. 

“세계 한상대회를 달라스에 유치하기 위해 지난해 말 총력을 다해 준비했다”고 밝힌 달라스 한인 상공회 김현겸 회장은 세계한상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자신감을 내비쳤다. 

현재 2023년 세계한상대회 유치 신청서를 접수한 곳은 달라스를 비롯해 애틀란타, 오렌지 카운티, 뉴욕 등 미국 내 4개 상공회다. 재외동포재단은 2월 2일부터 5명의 실사단을 미국에 파견, 세계한상대회 개최지로서의 자격요건을 점검하게 된다. 

2023년 세계한상대회 개최지는 오는 4월 열리는 운영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사진출처_월드코리안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 KoreaTimesTX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