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제21차 세계한상대회’ 개최 후보지, 달라스와 오렌지카운티로 압축

첫 해외 개최 … 4월 6일 서울서 최종 개최지 선정 예정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내년 제21차 세계한상대회 개최 후보지로 달라스와 오렌지카운티 두 곳이 선정됐다고 3일(목)밝혔다.

‘제21차 세계한상대회’ 개최지 선정에는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회장 황병구) 주최로 달라스와 오렌지카운티, 뉴욕, 애틀랜타 지역 상공회의소가 유치 신청을 해 경합을 벌였다. 

이후 재외동포재단 실사단은 각 도시를 방문해 실사를 진행했다. 

재외동포재단은 이날 1차 내부 평가위원회를 열고, 4개 후보지 중 결선 후보지로 달라스와 오렌지카운티를 선정했다.

평가위원회에서는 세계한상대회 첫 해외 개최인 만큼 해당 도시들의 컨벤션센터, 호텔 등 시설 인프라, 동포 사회와 현지 주류 사회의 협력 가능성, 신청 단체의 대회 개최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2곳의 결선 후보지 중 최종 개최지는 오는 4월 6∼7일 ‘국회 세계한인경제포럼’과 연계해 서울 여의도에서 열리는 ‘제40차 세계한상대회 운영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정광일 재단 사업이사는 “세계한상대회 유치를 위해 보여준 미주 동포사회의 뜨거운 열정에 감사하다”며 “이번 평가를 하면서 무엇보다 동포사회의 잠재된 역량을 보게 됐다. 세계한상대회의 해외 개최가 동포사회와 모국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재외동포재단은 2002년부터 한국 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과 전 세계 한상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으로 세계한상대회를 한국에서 개최해 왔으며, 개최 21년째가 되는 2023년에 처음으로 해외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기사제공: 연합뉴스

KTN 뉴스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