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한인상공회, 한. 흑간 상생과 협력 소통창구 전격 ‘개방’

달라스 한인상공회(회장 김현겸)와 달라스 흑인상공회(회장 해리슨 블레어, 이사장 지미 개스튼)가 상호 협력 및 이해도 상승을 위한 지속적인 소통을 약속했다.

달라스 한인상공회는 9일(수) 사우스 달라스에 위치한 the Island Spot 레스토랑에서 흑인상공회 임원단들과 오찬 모임을 갖고 “함께 그려나갈 미래를 위해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양 커뮤니티 연결의 다리역할”을 하기로 했다.

달라스 한인상공회와 흑인상공회가 처음 연결된 것은 지난 20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주유소 한인업주와 흑인 고객과의 말다툼이 결국 한인비즈니스에 대한 보이콧으로 이어지며 인종갈등으로 비화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고객이었던 제프리 무하마드는 지역내 흑인들을 규합해 주유소 앞에서 시위를 벌였고 사우스달라스 지역내 한인 비즈니스 전체에 대한 보이콧 조짐까지 일었다.

결국 개인간에 발생한 마찰이 인종갈등 양상으로 번지며 ‘달라스 한흑갈등’, ‘제2의 LA폭동’등의 이슈로 텍사스 일대 뿐만 아니라 미주한인사회, 한국에 까지 보도되며 한인들의 걱정을 키웠다. 하지만 당시 달라스 한인상공회의 박영남 고문과 고근백 당시 회장은 흑인 커뮤니티와 적극적인 관계형성에 나서며 두 커뮤니티간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노력했다.

달라스 한인회와 한인상공회를 포함한 한인사회가 한흑 갈등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사건은 큰 충돌없이 진화됐다. 하지만 이같은 갈등상황이 언제든지 발생가능하다는 우려가 나오며 양 커뮤니티는 상호 이해도를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끊임없이 나왔다. 그럼에도 지속적인 관계를 이어나가기 쉽지 않았다.

결국 달라스 한인상공회는 2018년 첫  비즈니스 엑스포 행사를 시작으로 양측의 네트워크 구축 재건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 양 커뮤니티 상공회의 공동발전을 합의하기에 이르렀다.

 

흑인상공회 “양측의 이해도를 높이고 함께 성장 가능한 다리역할 할 것”

달라스 흑인상공회 지미 개스튼(Jimmy Gaston) 이사장은 달라스 한인상공회와 오찬모임에서 “양 커뮤티니의 신뢰를 회복해 비즈니스 동반자가 되길”희망하고 있다.

개스튼 이사장은 “달라스 한인상공회와 서로 이해를 높이기 위해 3년 전 처음 논의가 있었다. 앞으로 양 상공회는 사업도 함께 할 수 있는 있는 방안을 찾고 동반자로서 함께 할 것이며 상공인들의 협력을 위한 다리 역할을 하겠다는 목표”를 전했다.

흑인 상공회는 달라스 포트워스 지역에서 500여 개의 회원사을 두고 회원사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뿐만 아니라 정부기관 및 다른 단체들과도 많은 일을 진행하고 있다. 따라서 흑인 상공회 비즈니스와 한인상공회 비즈니스의 접점을 활용한다면 상호이해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한인 상공인들의 성장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인상공회 김현겸 회장은 “신뢰회복”을 기반으로 “상호 소통창구를 마련하고 꾸준한 소통과 관계형성은 과거 한흑갈등처럼 유사한 갈등상황이 발생할 경우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말한다. 김 회장은 또 “한인사회와 협력을 토대로 마이너리티 상공인으로서 위상을 올릴 뿐만 아니라 실질적 도움이 되는 비즈니스 관계형성”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오찬 모임에 참석한 달라스 한인회 유성주 회장도 흑인커뮤니티를 향해 “(달라스 한인사회와 한인회의) 문은 열려 있다”면서 “필요한 게 있다면 언제든지 협력하겠다”고 말해 커뮤니티간 네트워크 구축에 힘을 더할 의지를 보였다.

 

흑인상공회 임원들이 자신의 비즈니스를 포함한 소개를 하고 있다

 

 

인사말 전하는 달라스 한인회 유성주 회장

 

사진 왼쪽부터 흑인상공회 해리슨 블레어 회장, 달라스 한인상공회 김현겸 회장, 흑인상공회 지미 개스튼 이사장

 

 

달라스 한인상공회 김현겸 회장이 양 상공회의소 임원들에게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