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세계한상대회 오렌지카운티서 열린다 … 달라스, 아쉽게 탈락

21년 만 해외 첫 개최,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과 전 세계 한상 네트워크 구축 목적 

2023년 세계한상대회의 유력한 개최지 후보였던 달라스가 최종 선정에서 고배를 마셨다. 

재외동포재단은 지난 6일(수)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제40차 세계한상대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21회 세계한상대회 개최지로 캘리포니아 오렌지 카운티를 최종 선정했다.

한상대회가 해외에서 열리는 것은 2002년 첫 대회 개최 후 21년 만에 처음이다. 

재단은 대회를 유치한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산하의 달라스, 뉴욕, 애틀란타, 오렌지카운티 등 총 4개 지역을 최근 현장 실사했고, 1차 내부 평가위원회를 열어 후보지로 오렌지 카운티와 달라스를 추천했다. 

이날 한상대회 운영위원들은 컨벤션센터, 호텔 등 시설 인프라, 동포사회와 현지 주류사회의 협력 가능성, 신청 단체의 대회 개최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오렌지 카운티가 타당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한편 올해 제20차 세계한상대회는 11월 1∼3일 울산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대회장은 김점배 아프리카중동한상총연합회장이 맡았다. 

재외동포재단은 2002년부터 한국의 중소기업 해외 진출과 전 세계 한상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으로 매년 세계한상대회를 개최해왔다. 

 

정리: KTN 보도편집국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