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총회… 5월13-15일 애틀랜타에서

내년 세계한상대회 준비 방안 등 논의할 듯… 15일에는 골프대회도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회장 황병구)가 오는 5월 13일부터 15일까지 조지아 애틀랜타에서 2022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한다.

이번 총회는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가 지난 4월 6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세계한상대회 운영위원회에서 미 남가주 오렌지카운티를 내년도 세계한상대회 개최지로 성사시킨 직후 열리는 총회여서, 내년도 세계한상대회 개최 준비를 둘러싼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경철 미주한인상공인총연합회 수석부회장은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가 한상대회 사상 처음으로 해외에서 열리는 세계한상대회를 내년도 미국에 유치한 만큼, 한상대회를 성공시키기 위해 총연 조직과 각 지역챕터의 업무 분담 등의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부회장은 애틀랜타에서 비즈니스를 하고 있으며, 애틀랜타상공회의소 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이번 총회에는 내년도 세계한상대회 개최지로 선정된 오렌지카운티한인상공회의소(회장 노상일)와 내년도 개최지로 신청했다가 아쉽게 고배를 마신 달라스한인상공회의소(회장 김현겸) 등을 포함해 미주 78개 지역한인상공회의소 가운데 상당수 챕터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행사는 첫날인 13일은 청소업으로 성공신화를 쓴 애틀랜타 박선근 회장을 초청해 차세대와 자유로운 토론과 교류를 진행토록 할 예정이며, 이튿날에는 이사회 및 총회 프로그램을 소화한다.다양한 강연도 진행된다. 김현겸 회장은 달라스한인상공회의소가 개최한 K-브랜드 엑스포를 소개하고, 애틀랜타에서 프랜차이즈 레스토랑을 경영하는 강신범 ‘WNB 팩토리’ 대표는 자신의 성공비결을 들려준다. 박선근 한미우호협회장은 ‘한인 청소년 상공인의 길’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한다. 이밖에 미국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프로그램, UPS(화물배송회사) 파이낸스 프로그램에 관해 설명해 주는 강연도 준비돼 있다.

마지막 날인 15일은 내년도 한상대회 성공기원 골프대회를 개최한다.

© 월드코리안뉴스

지난해 5월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열린 미주한인상공인총연합회 정기총회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