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한인상공회(회장 김현겸)가 달라스 경찰국 자녀들에게 수여하는 장학금 행사가 올해로 14회를 맞았다. 달라스 경찰국과 한인사회의 유대강화 일환으로 2009년 처음 시작된 장학금 수여행사를 통해 80여명에 달하는 장학생이 배출됐다.

한인상공회가 수여하는 장학금 대상자는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 대학 진학을 앞둔 경찰관 자녀들이다. 지난 2일(목) 열린 장학금 수여식에서는 한나 크리스찬, 조던 가르시아, 헤븐 헤이든, 레이븐 웨더스, 로널드 웨더스 등 5명의 장학생들에게 각각 1,000달러의 장학금이 수여됐다.

달라스 한인상공회에 따르면 장학기금은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도움이 있었다. 특히 매년 행사가 진행되는 르네상스 달라스 노스 호텔(구 옴니호텔)과 뉴욕라이프, 뱅크오브호프, 한미은행,신한은행, H마트와 코마트를 비롯해 뉴송교회와 달라스 중앙연합감리교회 등 교계에서도 달라스 경찰국 장학기금을 쾌척했다. 또한 각종 한인 직능단체들의 기금 마련에 참여했다.

특히 뉴욕라이프는 김경은 실장외 10여명이 자원봉사에 참여했고 향후달라스 한인상공회의 달라스 경찰국 장학금 수여 및 감사오찬에 적극 지원을 약속했으며 뱅크오브호프는 올해도 메인스폰서로 참여,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한인 기업인과 직능단체, 개인들의 장학기금마련 참여는 달라스 경찰국에 대한 감사의 의미만을 담고 있지 않다. 단순히 유대관계에만 그치는 것이 아닌 한인상권 범죄율을 낮추고 지역사회를 더욱 안전하게 만들어달라는 당부의 의미가 담겨있다. 행사에 참석한 한 경관은 “달라스 한인상공회와 한인사회의 배려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면서 지난달 발생한 총격사건에 대한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는 “달라스 한인상권에 더이상 유사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시할 것이며 한인들이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경찰국의 노력이 뒷받침 될 것”이라고 말해 한인사회의 바람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음을 보여줬다.

달라스 시장과 경찰국 수뇌부, 한인사회 리더들 참석 … “상호 유대가 더욱 돈독해지고 있다”

올해 장학금 수여식에는 달라스 에릭 존슨 시장을 포함해 오마 라바에즈 시의원, 경찰국 수뇌부 등 주류 인사들이 참석해 한인상공회가 주력해온 ‘상호 유대 강화’가 더욱 돈독해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특히 지난달 달라스 한인상가 밀집지역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이후 달라스 경찰국 및 시정부 뿐만 아니라 지역언론들은 한인사회에 높은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 달라스는 그동안 증오범죄율이 낮은 지역이라고 자신해 왔지만 한인상권 한복판에서 벌어진 증오범죄로 인해 달라스 시장을 포함한 지역사회가 함께 혐오범죄를 이겨내기 위한 대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에릭 존슨 시장도 장학금 수여식에서 “달라스는 혐오범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공공 안전을 지키고 유지하는 것이 시정의 최대원칙이다. 시정부와 법집행 기관은 지역사회 안전을 위해 각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우리 모두 달라스의 다양성과 공공안전을 만들어 나갈수 있다”고 말했다.

달라스 한인상공회 김현겸 회장은 “14년을 이어온 장학금 수여식 및 감사 만찬은 달라스 경찰국의 업적과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 희생에 대한 감사를 전하는 달라스 한인사회의 전통이 됐다”면서 “달라스 한인상권에 발생한 증오범죄에 따르게 대응했다. 에디 가르시아 국장의 리더십과 달라스 경찰관들이 보여준 발빠른 대응은 우리에게 더 큰 신뢰감을 준 것이다. 앞으로도 달라스 한인사회는 달라스 경찰국과 지속적인 관계 유지와 안전한 비즈니스 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달라스 한인회 유성주 회장은 장학금을 수여받은 어린 친구들을 향한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유 회장은 대학생이 된 어린 친구들을 향해 “코로나19와 같은 어려움이 닥쳐도 꿈을 향해 더욱 달려가는 원동력으로 승화시킬 수 있다. 꿈을 향해 달려가는 과정에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면서 “달라스 한인회를 비롯한 한인사회는 달라스 시당국과 소통하고 협력해 미래의 꿈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휴스턴총영사관 달라스 출장소 김명준 소장은 “경찰당국의 치안유지에 감사”를 전하고 지난달 발생한 한인미용실 총격이 한인사회에 큰 충격과 공포를 줬다. 증오범죄로 인해 한인사회의 불안감이 고조됐지만 달라스 경찰국의 빠른 용의자 검거가 이뤄졌다. 한인사회와 달라스 경찰국의 관계가 더욱 견고해지는 의미가 있는 행사를 마련한 한인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TexasN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