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세계한상대회] 미주한인상공회의소, 한국 지자체 및 기업들 협력 이끄는 주역

사진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제공

2023년 오렌지카운티에서 개최되는 세계한상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총회장 황병구)와 조직위원회 테스크포스(TF)의 바쁜 행보가 연일 계속되고 있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는 미국에서 처음 개최되는 세계한상대회가 중국의 화상대회 못지 않은 규모로 성장하고 경제적 효과를 낼 수 있는 첫 걸음인 만큼 한미 양국의 주류인사 및 기업체들을 직접 만나 상호 업무협약 및 협조를 이끌어내고 있다.

한상대회 조직위원회는 지역 한인 상공회장들과 총연 집행부를 중심으로 테스크포스팀을 구성한 뒤 미국과 한국 양국에서 일사분란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상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들은 서울시와 부산시 등 지자체와 정,제계 인사들과 만나 협력과 응원을 이끌어냈고 한상대회 참여 가능 기업체를 방문, 한상대회의 경제적 효과를 홍보하고 있다.

안미향 기자 텍사스N

Share:

MAGAZINE

SEMIN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