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세계한상대회] “작은 톱니의 유기적 연결이 큰 엔진을 이루다”

사진/ 2023 세계한상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내년 오렌지카운티 세계한상대회 조직위원회 워크샵 … “한상대회 성공 이끌 것”

내년 10월 오렌지카운티에서 열리는 세계한상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황병구)가 지난 28일(수) 오렌지카운티에서 워크샵을 개최, 한상대회 준비과정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세계한상대회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산하 챕터들의 유기적 연대가 매우 중요하다. 이에 따라 각 챕터 상공회장 및 임원들로 구성된 조직위원회는 워크샵을 통해 “하나된 조직으로 뭉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 큰 동력을 얻었음을 시사했다.

황병구 조직위원장은 앞서 워크샵을 통해 미주한상들로 구성된 조직위원회가 하나의 조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정보공유와 소통강화를 위해 열린 워크샵 답게 개최지인 오렌지카운티 한인상공회의소와 조직위원회간의 소통강화가 큰 성과로 평가된다. 워크샵 이후 총평시간에 오렌지카운티 상공회의소 이사진 뿐만 아니라 모든 참석자들은 “성공적인 2023 세계한상대회를 만들 수 있다는 희망과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안미향 기자 amiangs021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