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서울시,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제공

오는 10월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에서 개최되는 제21회 세계한상대회를 위해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총회장 황병구)와 서울시가 손잡았다.

미주총연과 서울시는 한국시간 18일(수) 서울 소재 기업과 한인기업간의 교류 및 홍보, 마케팅활성화를 포함해 양 기간 간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 역시 보도자료를 통해 미주총연과의 업무협약 내용을 전하며 제21회 세계한상대회’는 미국 현지 500여 기업과 한국 기업인 및 세계 각국의 한상(韓商) 4천여명이 참가하는 국제 박람회로서, 투자 유치 포럼 · 1:1 비즈니스 매칭· 세미나 그리고 부대 행사로 K-Pop 경연과 한류 공연 등이 함께 진행되는 대형 정부행사를 통해 서울시와 서울 소재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 기회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는 미국에서 증가하는 한인기업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해 1980년 설립된 비영리 단체로 미 전역에 6개 지역협의회와 78개 지역 상공회의소 엽합, 8개 분과위원회 등 30만 한인기업으로 구성된 단체다. 따라서 서울시 역시 미주총연의 경제네트워크가 서울시 소재 기업들의 미주시장 진출의 교량역할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의승 서울시 행정1부시장도 “올해 처음으로 해외에서 개최되는 세계 한상대회는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우리 기업이 해외로 뻗어나가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세계인에게 우수한 서울 기업의 경쟁력을 알리고 혁신적인 제품이 해외시장으로 판로를 확대하는 장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혀 세계한상대회와 함께 할 의지를 보였다.

안미향 기자 amiangs0210@gmail.com